BxocFbpSjv+LAAAAAElFTkSuQmCC


가천대 길병원 김영보 교수(59세)는 인공지능 의사 ‘왓슨’도입을 주도한 인물로 신경외과 의사이자 뇌 과학자다. 환자를 치료하는 의사이기도 하지만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에 대한 연구로도 유명하다. 현재 가천대 길병원 인공지능병원추진단 연구센터장, 대한의료인공지의학회 이사 등을 맡고 있다. 병원의 디지털화에 앞장서며 데이터과학의 중요성을 외치는 김영보 교수가 최근 관심을 가지는 것은 진정한 ‘건강’이다. 김영보 교수는 육체적·정신적·사회적 건강이 균형을 이루어야 온전한 건강 상태라고 말한다. 이 세 가지를 모두 조화롭게 만들기 위한 첫 번째 노력으로 육체적 건강을 위해 16kg 체중을 감량하는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82kg에서 100일 만에 16kg을 감량해 현재 체중 66kg 좌우를 유지하고 있는 김영보 교수의 다이어트 비법을 들어봤다.

◆ 다이어트의 핵심은 ‘관찰’과 ‘먹는 양’
김영보 교수가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된 이유는 고혈압, 당뇨병, 지방간 등 점점 심각해지는 대사질환 때문이었다. 2014년부터 고혈압 약을 복용했고 잦은 모임과 불규칙한 식습관 등으로 체중이 82kg으로 불었다. 키 170cm에 82kg이었으니 각종 대사질환의 위험이 높아지는 것은 당연했다. 자신의 건강에는 소홀했던 모습을 돌아보면서 체중감량을 결심했다.

김 교수가 다이어트에 돌입하면서 가장 먼저 했던 것은 ‘관찰’이었다. 2019년 1월부터 한 달간 자신의 생활습관을 관찰하기 시작했다. 어떤 것을 얼마나 먹는지, 얼마나 움직이는지 이러한 생활습관이 왜 생겼는지 관찰하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과정이다. 김교수는 “습관은 뇌 회로이다. 잘못된 뇌 회로를 바꾸려면 자신을 잘 알고 절제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반복했던 것을 끊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평소에도 책읽기를 좋아했던 김교수는 다이어트를 결심하고부터 관련된 서적을 읽기 시작했다. 약 200권에 달하는 책을 읽고 정보를 습득하면서 결국 체중감량은 ‘먹는 양’ 조절이 답이라고 생각했다. 김교수는 “간헐적 단식, 저탄고지, 원푸드 등등 수를 헤아리기 힘든 다이어트 방법론이 난무 한다. 그런데 이는 모두 적게 먹기 어려워서 생긴 일종의 ‘자기 속이기 전략’인 것 같다”며 기본으로 돌아가 되도록 적게 먹는 방법을 잘 실천하면 된다고 말한다. 김교수는 “하루 세끼가 등장한게 불과 100년도 안된다. 하루 세끼를 챙기지 않는다고 굶어 죽을래야 죽을 수 없다. 반복은 뇌 회로를 만들고, 무의식 중에 행하게 되는 것이다. 먹는 것에 대한 반복회로를 끊고 먹는 양을 줄이면 살은 빠진다.”고 말한다.